인천시 '서해 평화도로 사업' 탄력 받나

1단계 영종~신도 3.5㎞ 다리 건설
정부, 민자서 재정사업 전환 검토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6-06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4·27 판문점 회담 이후 통일을 대비한 핵심 도로 인프라로 꼽히는 인천시의 '서해 평화도로' 건설 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

인천 영종도와 강화도를 잇는 서해 평화도로는 영종도에서 신도를 거쳐 강화도까지 다리를 놓고 도로를 개설하는 프로젝트로 문재인 정부의 핵심 대북 분야 정책 과제인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조성과 직결되는 인프라이기도 하다.

영종~신도까지 다리 건설이 1단계(3.5㎞)이고 2단계는 신도~강화도 구간(11.1㎞)으로 기존에는 모든 구간이 민자사업으로 추진됐지만 현 정부는 1단계 구간을 국비가 투입되는 재정사업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인천시는 행정안전부가 이달 말 접경지역 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영종도∼신도 구간은 민자사업 방식에서 국비를 투입하는 재정사업으로, 신도∼강화도 구간은 애초 계획대로 민자사업으로 추진하는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영종∼신도 구간은 길이 3.5㎞, 왕복 2차로 규모로 사업비는 약 1천억원이다. 재정사업으로 확정되면 사업비의 70%는 국비로, 30%는 인천시 예산으로 충당하게 된다.

인천시는 내년 사업 타당성 평가, 기본설계·실시설계를 거쳐 2020년 착공, 2024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나머지 구간인 신도∼강화도 11.1㎞ 구간은 계속 민자사업으로 추진한다.

이 구간은 왕복 2차로 건설 땐 3천55억원, 4차로 건설 땐 4천897억원의 사업비가 필요할 것으로 추산됐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