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북핵 CVID 합의 안하면 미북회담 파기해야"

정의종 기자

입력 2018-06-07 17:38:2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0701000519200024671.jpg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홍 대표는 "북한 김정은 정권의 핵폐기는 쇼" 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속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7일 6·13 지방선거 하루 전 실시 예정인 북미회담의 진행과 성과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북한의 비핵화를 전제한 회담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다시 적당한 수준의 합의가 이루어져 북한을 지원하게 된다면 핵과 미사일을 더 고도화시켜서 치명적인 위협을 가하게 된다"면서 "미북정상회담을 통해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에 의한 북한 비핵화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회담을 중단·파기하는 것이 차라리 옳은 일"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미국이 요구하는 핵탄두와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의 미국 내 조기 반출이 실현되기를 바란다"면서 "이는 핵 폐기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홍 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일관되게 추진하는 게 '아메리카 퍼스트'인데 미국의 안보만 담보된다면 어떤 방향으로든 합의할 수 있다는 시그널을 주게 되면 미국이 자유세계 국가의 리더라는 위치를 포기하는 것"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합의해도 미 의회에서 제동을 가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대표는 "우리는 남북대화를 반대한 일이 단 한 번도 없다"면서 "그런데 북한이 자기 체제를 유지할 핵무기라는 수단을 포기하고 개혁·개방에 나설 것이라고 믿는다면 바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한 "핵을 가진 집단과 핵을 가지지 못한 나라는 군사적 균형이 깨진다"면서 "전쟁을 막기 위해서는 한국과 일본은 자체 핵무장을 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번 미북회담에서 종전선언이 이루어지는 것을 결단코 반대한다"면서 "종전선언은 완전한 비핵화의 달성 이후가 가장 좋고, 체제 보장 차원에서 불가피해도 비핵화의 상당한 진전이 이루어진 이후에 논의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제안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