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 위한 추진단 8일 방북… 천해성 차관 단장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6-07 17:34: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개성공단 내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설치하기 위해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단장으로 한 우리측 추진단 14명이 오는 8일 방북한다.

통일부는 7일 "남과 북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추진단이 8일 개성공단을 방문해 현지점검을 실시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천해성 차관이 단장이며, 청와대와 현대아산, KT, 개성공업지구 지원재단 등으로 구성된 우리측 추진단은 개성공단 내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 및 숙소,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 관련 시설 및 장비 등에 대해 점검한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측은 현지 점검시 북측 관계자들도 참가할 것이며, 필요한 실무협의도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추진단의 방북 일정은 앞서 우리측은 지난 5일 북측에 추진단의 방북 일정을 제안했고 이날 북측이 동의·응답한 알려졌다.

또 오는 15일 이전에 남측 사전 점검단이 시설 상태 점검차 방북해 본사무소 개소 이전에 임시 사무소를 개소하기로 구두 합의한 바 있다.

통일부는 "정부는 추진단 현장 방문 결과를 토대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시설 개보수 및 임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가동을 준비할 것"이라며 "북측과 필요한 협의를 계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