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가 낸 문재인 대통령, 향후 '정국 구상' 주목

비핵화 담판 후 '새 역할' 등 고민
지방선거 이후 후속 인사도 관심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6-08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7일 하루 연차 휴가를 낸 문재인 대통령이 어떠한 방향으로 정국을 구상했을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문 대통령은 우선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 '비핵화 담판' 이후 남북미 정상회담을 통한 종전선언 추진이 가능토록 하기위해 어떤 역할을 해야할지에 관해 고민했을 것으로 보인다.

종전선언이 예상되는 남북미 정상회담 참석을 위한 '싱가포르 초청장'이 이날 현재까지 도착하지 않은 상태다.

북미 정상 간 '비핵화 담판'과는 별도로 문 대통령이 수차례 판문점 선언에 담긴 합의사항의 이행에 '속도전'을 강조한 만큼 남북관계 개선과 장기적 관점에서의 남북 경협 방향을 정하는 것에도 공을 들였을 것으로 보인다.

또 '6·13 지방선거' 이후 정국 운영 방안도 큰 현안이다.

지방선거 결과가 나오고 나면 출마 등으로 공석이 됐던 장·차관직과 청와대 내 비서관 등에 대한 후속 인사를 단행하는 것 역시, 올 하반기 정국을 어떻게 이끌어갈지에 관한 중요한 척도인 만큼 주변 의견을 청취했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현재 청와대 안팎에서는 취임한 지 1년이 넘으면서 소폭이라도 내각에 변화를 줄 필요성이 있다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최근 최저임금법 개정에 따른 노동계의 반발과 주 52시간 근무에 따른 부작용 우려 등 경제 활성화를 위한 노동 현안 해결 방안도 모색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지방의 모처로 떠나 휴식을 취하다가 오후에 관저에 복귀,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조사할 특별검사로 허익범 변호사를 임명하는 등 업무에 복귀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잠시 쉬는 시간을 갖는 것"이라며 "남북미 회담 가능성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