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연락사무소 추진단 방북… 개성공단 가동중단 후 2년 4개월 만

전상천 기자

입력 2018-06-08 09:55: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0801000566400026601.jpg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8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CIQ)에서 출경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이끄는 우리 측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추진단이 8일 개성공단을 찾아 시설점검을 한다.
남북연락사무소 추진단
천 차관 등 추진단 14명은 이날 오전 경기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개성공단을 방문한다.
남북연락사무소 추진단
남측 관계자가 개성공단을 방문하는 것은 지난 2016년 2월 가동이 전면 중단된 후 2년 4개월 만이다.

추진단은 공동연락사무소 운영에 적합한 장소를 찾기 위해 개성공단 내의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와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 등을 둘러볼 계획이다.

해당 건물들은 개성공단 가동중단 이후 사실상 방치돼 전반적인 시설점검과 개보수가 필요할 것으로 관측된다.

시설점검에는 북측 관계자도 참여하며 남북 간 실무협의도 진행될 수 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추진단의 점검 과정을 거쳐 공동연락사무소가 들어설 건물이 낙점되고 공사가 시작되면 남북은 임시연락사무소를 먼저 개소할 예정이다.

임시연락사무소 개소는 이달 중 이뤄질 예정이다. 북미회담 결과에 따라 임시연락사무소 개소와 함께 개성공단 재가동의 적극적으로 검토될 것이라는 게 정부의 입장이다.

공동연락사무소의 개성지역 설치는 남북 정상이 지난 4월 27일 '판문점 선언'을 통해 합의한 사항이다. 이후 남북은 지난 1일 고위급회담을 통해 설치 지역을 '개성공단 내'로 구체화하는 한편 15일 이전의 남측 점검단 방북에 합의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