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싱가포르 창이공항 도착…검은색 리무진 타고 이동

박상일 기자

입력 2018-06-10 16:34:5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1001000672500032651.jpg
북미 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오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탄 것으로 추정되는 차량이 싱가포르 창이공항에서 이동하고 있다. /싱가포르=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오후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삼엄한 경비 속에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 검은색 리무진을 타고 공항을 떠났다고 현지 언론들이 긴급 보도했다.

10일 오후 싱가포르 현지 언론인 스트레이츠 타임스 등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오후 2시 36분(한국시간 3시 36분) 에어차이나 소속 보잉 747기 항공기를 타고 창이공항에 도착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창이공항은 김정은 위원장이 도착한 직후 VIP 구역 일대가 경찰에 의해 완전히 봉쇄됐다.

잠시후 김정은 위원장을 태운 것으로 보이는 검은색 최고급 리무진을 포함해 20여대의 차량 행렬이 공항을 빠져나갔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에어차이나 소속 보잉 747기 항공기 편으로 도착하거나 전용기 '참매 1호'를 타고 도착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구형인 참매 1호 보다는 중국 임대 전용기 편을 이용할 것이라는 분석이 많았다.

김정은 위원장은 예상대로 에어차이나 항공기 편으로 도착했으며, 리무진 등으로 곧바로 숙소인 세인트리지스 호텔로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로이터통신과 교도통신 등 주요 외신들도 스트레이츠 타임스를 인용해 김 위원장이 이날 오후 싱가포르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싱가포르 외무부는 리센룽(李顯龍) 총리가 이날 저녁 김정은 위원장과 회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싱가포르 외무부는 김정은 위원장이 창이공항에 도착한 지 약 1시간 만에 김정은 위원장의 도착 소식을 공식 확인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리센룽 총리를 면담한 후 12일 회담 전까지 남은 기간 숙소인 세인트리지스 호텔에 머물면서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 핵심들과 막판 협상 준비를 진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상일기자 metro@kyeongin.com

박상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