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하루 앞으로']김정은·트럼프 싱가포르 입성… 비핵화 '세기의 담판' 초읽기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6-1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싱가포르 도착한 김정은 위원장<YONHAP NO-4835>
중국 밖 국제무대로 나온 김정은 북미 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 에어차이나 항공기에서 내려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싱가포르 통신정보부 제공=연합뉴스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0일 오후 '6·12 북미정상회담' 무대인 싱가포르에 잇따라 도착하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사상 첫 '세기의 담판'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김 위원장을 태운 에어차이나 소속 보잉 747 항공기는 이날 아침 평양을 출발, 베이징을 거치지 않고 직항해 현지시각으로 오후 2시36분(한국시각 3시 36분)께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했다.

에어차이나 소속 보잉 747기종 항공기는 중국 고위급 전용기로, 북한이 이번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임차했다.

김 위원장은 도착 직후 대통령궁인 이스타나에서 리센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를 면담하는 등 중국 이외의 국제무대에서 처음으로 본격적인 외교행보에 나섰다.

김 위원장은 12일 회담 전까지 숙소인 세인트리지스 호텔에 머물면서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과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 이번 회담에 앞서 미국과 실무협의를 진행한 사전협상팀과 막판 협상 전략을 가다듬을 것으로 전망된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오후 8시 22분께 전용기로 싱가포르 파야 레바르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현지시간) 캐나다 퀘벡주 샤를부아에서 8∼9일 이틀간 열리는 G7 정상회의 일정을 모두 마치지 않은 채 북미정상회담 무대인 싱가포르로 출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기자회견에서 "수백만 명의 마음을 담아, 평화의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며 "우리는 비핵화를 하고 무엇인가를 이뤄내야 한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어 "북한을 위대하게 만들 기회는 다시 오지 않을 것"이라며 "단 한 번의 기회(one-time shot)"라고 말함으로써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대담한 결단'을 우회적으로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숙소인 샹그릴라 호텔로 이동, 휴식을 취하며 회담 전략을 고민했고, 11일에는 싱가포르 총리를 만난다.

이처럼 북미 정상은 각각 싱가포르와의 양자 외교 이외에 휴식을 취하며 회담 전략을 가다듬고 12일 오전 9시(현지시각)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전세계의 관심속에 역사적인 담판에 나선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