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언론 "단독회담으로 시작… 당일로 끝날 듯"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6-1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단독회담으로 시작하고, 회담은 당일로 끝날 전망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10일 보도했다.

북미 정상회담에 정통한 미국 정부의 한 관계자는 "현재 계획상으로는 첫 대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통역사들만 둔 채 단둘만 참여하는 단독 정상회담으로 시작하고, 나중에 측근들이 합류하는 확대 정상회담 순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쪽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회담에 참가한다.

이날 캐나다에서 싱가포르로 출발하기 전 기자들과 만난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 진정성을 가늠하는 데 얼마나 걸리겠느냐"는 질문에 "1분 이내면 알아차릴 수 있다"며 "김 위원장이 진지하지 않다는 느낌이 들면 대화를 계속 이어가지 않겠다. 시간을 낭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와 함께 또 다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회담을 당일 저녁까지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며 모든 일이 잘 풀리면 공동 성명이 나올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회담이 당일인 12일을 넘길 것 같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