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 훈풍에 강화 평화전망대 발길 이어져… 5월 한달 전월 대비 31% 증가

김종호 기자

입력 2018-06-11 16:07:2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1101000763900037011.jpg
/강화군 제공

인천 강화군 안사면 소재 강화평화전망대가 최근 안보 관광지로 주목을 받는 가운데 5월 한 달간 전월 대비 31% 늘어난 3만4천633명의 관광객이 전망대를 방문한 것으로 밝혀졌다.

평화전망대는 강화도 최북단에 위치 황해도 개풍군과 불과 2.3km 떨어져 날씨가 맑은 날에는 육안으로 북녘땅을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조망대의 고성능 망원경을 이용하면 북한사람들의 이동 모습까지도 확인할 수 있다.

가족들과 함께 전망대를 찾은 한 방문객은 "아이들에게 우리의 분단역사를 알려주고자 해서 왔는데 생각도 못할 만큼 가까운 거리에 북한이 있어 신기하고 언젠가는 저곳에 가 볼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강화군시설관리공단(이사장·김창수)에서는 평화전망대뿐만 아니라 민간인통제선(민통선) 근처 5,000㎡ 부지에 자연과 조화를 이룬 7동의 독채형 숙소 평화 빌리지를 운영해 관광객들에게 평화로운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강화군시설관리공단 홈페이지(www.ghss.or.kr) 및 평화전망대(☎930-7062)로 문의하면 된다. 

/김종호 기자 kjh@kyeongin.com

김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