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문재인 대통령도 TV시청…'북미정상 악수'에 흐뭇한 미소

국무회의 앞서 위원들과 함께 오전 9시53분부터 10시12분까지 19분간 시청

전상천 기자

입력 2018-06-12 10:31:4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1201000838400040661.jpg
문재인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북미 정상회담장 도착 모습을 방송으로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이낙연 국무총리 등 국무위원들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장면을 시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에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 앞서 9시 53분부터 TV를 통해 양 정상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 내 회담장으로 입장하는 장면과 취재진 앞에서 모두발언을 하는 장면 등을 지켜봤다.

문 대통령은 특히 두 정상이 성조기와 인공기 앞에서 악수하는 장면을 보면서 흐뭇한 미소를 짓기도 했다.

문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은 오전 10시 12분까지 19분 동안 회담 실황을 지켜 본 뒤 국무회의를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애초 북미정상회담이 진행되는 것과는 별도로 예정된 스케줄에 따라 국무회의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회의가 시작할 때쯤 다 같이 생중계를 지켜보는 것이 어떻겠느냐는 참모들의 건의를 받아들여 역사적인 회담 장면을 시청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결과가 발표되는 직후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입장문을 낼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확대회담과 업무오찬 등을 마치고 나서 한국시각으로 오후 5시에 현지에서 기자회견을 한다.

따라서 문 대통령의 입장문은 오후 6시를 전후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