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레스코드의 정치학]김정은 인민복 '체제 수호의지' 트럼프 '파워 타이' 정장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8-06-13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에서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드레스코드도 화제가 됐다.

김 위원장은 인민복, 트럼프 대통령은 빨간 넥타이를 통해 상호간의 전략을 드레스코드에 담았다는 분석이다.

12일 회담장인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처음으로 대면한 김정은 위원장은 통이 넓은 검은색 바지에 검은색 인민복을 입고 있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대조적으로 자신이 즐겨 매는 강렬한 색상의 붉은색 넥타이 차림이었다.

상대를 압도하겠다는 전략이 숨은 차림으로 일각에서는 이 붉은색 넥타이를 '파워 타이'라고 부른다.

인민복은 사회주의국가 지도자의 '상징'이다. 과거 중국의 지도자들과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인민복을 자주 입었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3월 말과 5월 초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국가주석을 만났을 때도 인민복을 입었으며, 4월 27일과 5월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을 할 때도 인민복을 입고 등장했다.

김 위원장의 인민복은 북한 주민들에게 매우 친숙한 패션으로, 김 위원장은 북한 내에서 공개활동에 나설 때도 대부분 인민복을 입은 모습이었다.

김 위원장이 넥타이를 매고 양복을 입은 경우는 지난해와 올해 1월 1일 신년사를 발표할 때를 비롯해 손에 꼽을 정도이다.

이번에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김 위원장은 짧게 깎은 머리에 어두운 갈색 계열의 뿔테 안경을 쓰고, 검은색 구두를 신고 있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전용차량에서 내려 카펠라 호텔로 들어설 때 왼손에는 검은색 서류철을 들고, 오른손으로는 안경을 벗어들고 있는 모습이었다.

이날 김정은 위원장을 수행한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검은색 투피스 차림이었다. 그녀는 오빠와 같은 검은색으로 드레스코드를 맞췄다.

김정은 수행자 중에는 양복을 입은 다른 수행자들과는 대조적으로 군복을 입은 노광철 인민무력상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