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매체가 본 '북미회담']조선중앙통신 "역사적 수뇌회담, 평화체제 의견교환"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8-06-14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공화국 안전 담보, 비핵화 의지"
유해발굴 진행 즉시송환 언급도


북한은 13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개최 사실과 공동성명 내용을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을 비롯한 북한 매체들은 이날 지난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열렸으며, 그 자리에서 4개항의 공동성명이 채택됐다고 전했다.

통신은 우선 "김정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과 도날드 제이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은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첫 역사적인 수뇌회담을 진행하였다"고 밝혔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새로운 조미관계수립과 조선반도에서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구축에 관한 문제들에 대하여 포괄적이며 심도있고 솔직한 의견교환을 진행하였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안전담보를 제공할 것을 확언하였으며 김정은 위원장은 조선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부동한 의지를 재확인하였다"고 전했다.

아울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미합중국은 전쟁포로 및 행방불명자들의 유골발굴을 진행하며 이미 발굴 확인된 유골들을 즉시 송환할 것을 확약하였다"고 보도하는 등 구체적 합의사항도 전했다.

한편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도 이날 '세기적 조미대결의 청산, 세계사의 대전환'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조미(북미)공동성명의 핵심은 세기를 이어 지속되어온 조미 사이의 적대관계를 끝장내고, 새로운 조미관계를 수립해나갈 것을 양 수뇌(정상) 분들이 확약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