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경협·구도심 활성화 '힘 실리나'

박남춘 당선자 공약… 서해 잇는 '평화경제'·거점별 도시재생 추진

목동훈 기자

발행일 2018-06-14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6·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가 당선되면서 남북 경협을 염두에 둔 '평화경제사업'과 구도심 활성화를 통한 '도시균형발전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박남춘 당선자는 인천을 '한반도 평화경제 중심도시' '원도심과 신도시가 어우러지는 재창조도시' 등으로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평화경제 중심도시와 재창조도시는 그의 공약 9개 항목(선거공약서 기준, 지역별 공약 제외) 중 첫 번째와 두 번째로 높은 순위에 있다.

평화경제 중심도시 공약은 ▲서해평화협력청 설치 ▲인천~해주~개성을 잇는 남북 공동경제자유구역 추진 ▲남북공동어로구역 조성 ▲제2의 인천 개항(땅·바다·하늘길) 추진 등으로 세분화된다.

한반도 해빙 분위기가 남북 경협으로 진전되면 인천이 대북 교류의 거점이 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 남북 공동경제자유구역은 남한의 자본·기술력과 북한의 값싼 노동력이 결합해 시너지 효과를 낳을 것으로 기대된다.

남북공동어로구역 조성과 제2의 인천 개항은 수산업의 경쟁력과 물류 기능을 강화하는 등 지역경제 발전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물론 북한의 비핵화 및 대북 제재 해체 속도가 변수다.

재창조도시 공약은 '구도심 재생'이 핵심이다. 맞춤형 구도심 혁신지구 지정, 구도심 전담 부시장제 도입, 도시재생 총괄 전담기구 설립, 시장 직속 도시재생위원회 설치, 내항 재개발을 비롯한 거점별 패키지 도시재생 추진 등이 이 항목 세부 과제에 포함됐다.

인천은 경제자유구역 개발 등으로 도시가 팽창하면서 구도심과 신도시 간 격차가 커진 상황이다. 그동안 인천시 차원에서 여러 노력이 있었지만 아직 가시적인 성과를 얻진 못했다.

내항 1·8부두 재개발 등 대부분 사업이 초기 단계에 있는 데다, 부동산 경기 영향을 많이 받는 탓이다.

민선 7기는 시장과 구도심 전담 부시장을 중심으로 한 컨트롤 타워, 도시재생 총괄 전담기구 등 강력한 추진 체계를 갖출 것으로 보인다. 한때 재정위기에 처했던 인천시의 재정 운용 여건이 크게 개선된 점도 구도심 재생의 동력이 될 전망이다.

박남춘 당선자는 '중소기업육성자금 1조 원 시대 개막' 등 중소기업 육성, 경제자유구역 투자 유치 확대, 청년창업 지원을 위한 공약도 내놓았다.

문재인 정부 최우선 국정과제이자 시대적 과제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일자리위원회를 만들고 청년·여성·장애인의 구직을 적극 지원하겠다고도 약속했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목동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