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적극적 소통 선순환… 한반도 비핵화 실현 온힘"

문대통령, 美 폼페이오 장관 접견
북미정상회담 합의 신속이행 한뜻
향후 한미공조체제 협력방안 논의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6-15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악수하는 문 대통령<YONHAP NO-1973>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북한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남북·북미 관계가 선순환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확실한 비핵화를 조기에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접견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으로부터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고 김의겸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 위원장과 문 대통령의 관계가 돈독하기 때문에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긴밀히 협의해달라"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은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부 전문가들이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낮게 평가하는 것은 민심의 평가와는 동떨어진 것"이라며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사용할 경우 가장 큰 피해를 입는 것은 한국 국민인데 그런 한국 국민이 북미회담의 결과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적극적으로 평가했다.

이어 문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정상회담 합의를 신속하고 완전히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뜻을 모으고 이를 위한 한미공조체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은 한국전쟁 기간의 전사자 유해발굴 송환에 남북미가 공동작업하기로 의견을 모으는 한편, 주한미군 주둔 문제와 관련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한편 한미일 외교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회담을 갖고,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부동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안전 보장을 확약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열린 공동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이는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사상 최초로 미국 대통령에게 한반도의 비핵화를 향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서 북핵 문제의 해결을 위한 실천에 있어 가장 강력한 정치적 계기가 될 것이라고 우리는 생각한다"며 "3국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긴밀하게 협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