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종전선언 목표… 폼페이오, 빠른 시일내 北과 대화 계획"

강경화 외교장관 취임 1년 브리핑
"특정날짜 아닌 시기·형식 '유연히'
美와 긴밀협의중… 中도 논의할 것"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6-19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8일 종전선언에 대해 "올해 안으로 추진하는 것이 우리 정부의 목적"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취임 1년을 맞아 진행한 브리핑에서 한국전쟁의 종결을 선언하는 종전선언과 관련한 질문에 "시기·형식은 유연성을 가지고 대처해 나가고자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는 종전선언과 관련,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인 7월 27일 등 특정한 날짜에 얽매이지 않고 연내를 목표로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남북은 4·27 정상회담 합의인 '판문점 선언'에 "올해에 종전을 선언하고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며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체제구축을 위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회담 개최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하였다"고 명기했다.

강 장관은 종전선언 추진과 관련, "미국 측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고 북미 정상차원에서도 논의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북미정상회담의 공동선언(성명)에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한 바 있고 미국 측의 의지도 있다"고 소개했다.

또 종전선언 등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추진 과정에서 "중국도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중국과도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또 북미 간 후속협상에 대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자신과의 이날 통화에서 "조속한 시일 내에 북한과 마주 앉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소개한 뒤 "폼페이오 장관의 의지는 굉장히 속도감 있게 나가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