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세번째 방중… 비핵화 후속협상 '중국 역할' 주문 가능성

CCTV, 1박2일 일정 공식방문 보도
시진핑 만나 북미정상회담 결과 설명
향후과정서 '中 지렛대役' 전략 분석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6-20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베이징서 김정은 마크 추정 '금색 휘장車'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세번째 중국 방문에 나선 가운데 이날 오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 국빈터미널에서 북한 고위급 전용차량으로 보이는 차량이 공항을 빠져 나가고 있다. 이날 북한 차량 행렬에는 김 위원장의 마크로 추정되는 금색 휘장이 새겨진 차량 두 대가 포착됐다. 사진은 김 위원장의 전용차량 외에 금색 휘장이 새겨진 또다른 차량의 모습.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1박2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 향후 북핵 프로세스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올해만 벌써 세 번째 중국 방문에 나선 김 위원장은 시진핑 중국 주석을 만나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는 동시에 조만간 이뤄질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의 한반도 비핵화 후속 조치에 관한 논의 과정에서 중국의 역할을 주문했을 것으로 보인다.

19일 중국중앙(CC)TV는 김 위원장이 항공편으로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한 지 1시간도 안 돼 이틀간 중국을 공식 방문한다고 확인 보도했다.

이날 베이징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 국빈관인 조어대로 향하며 1박 2일간의 방중 일정을 시작했다.

이날 공항에서는 김 위원장이 타는 전용 차량을 의미하는 휘장이 새겨진 VIP 차량이 2대 목격돼 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 외에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 인사들이 대거 함께 왔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외교가에선 일단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이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고 본격적인 북미 후속 협상을 앞두고 중국과의 공조 방안을 조율하려고 방문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오후 열린 북중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은 싱가포르 북미회담 성과를 설명하고, 중국의 대북제재 완화를 주문하는 등 앞으로 중국을 북미협상의 지렛대로 삼고자 전략적으로 북중관계 강화를 과시한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간 무역전쟁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김 위원장의 방중이 이뤄져 북미 관계 개선에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낳고 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