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北 비핵화 대가로 정전협정 확실히 바꾸겠다고 약속"

폼페이오 밝혀… 종전선언→평화협정 프로세스 염두한듯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6-20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의 대가로 정전협정을 바꾸겠다고 약속했다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전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종전선언 다음 단계로 거론돼온 정전협정 변경을 언급한 것은 '종전선언→정전협정의 평화협정으로의 전환→관계 정상화'로 이어지는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행사에서 "내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난 것은 세 번이다. 두 번은 평양에서, 그리고 이번은 싱가포르에서"라며 "그(김 위원장)는 그의 나라를 완전하게 비핵화하겠다는 약속을 매우 분명하게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것(비핵화의 대상)은 모든 것이다. 단지 무기 시스템만이 아니라 모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대가로 트럼프 대통령은 정전협정을 확실히 바꿔, 김 위원장이 필요로 하는 안전보장을 제공하겠다는 것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