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선언서 빠진 '철도 복원' 이재명호 밀고나간다

신지영 기자

발행일 2018-06-20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부 '한반도 신경제 구상'서 제외
경원선 남쪽라인 조속한 연결 필요
인수위 "北 물류교류 경기도 선도"
정성호, 간담회서 통일부에 요구


다음달 2일 공식 출범하는 '이재명호(號) 경기도 지방정부'가 '경원선 철도 복원'을 핵심 사업 중 하나로 추진하기로 했다.

19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자의 '새로운 경기 인수위원회' 핵심 관계자는 "중앙정부의 한반도 신경제 구상에서 경원선이 빠져 있다. 이런 부분을 경기도가 채우려고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경원선은 북한과 연결될 수 있다. 남쪽 라인을 빨리 완성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이 합의한 의제 중 경원선 복원이 제외되면서 경기 북부가 철도 복원 이슈에서 소외되고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이런 논란에 대해 이재명 당선자는 선거 과정에서 "정부가 경원선을 복원하지 않겠다는 게 아니라, 경원선·동해선·경의선 모두 정부 측 복구계획에 잡혀 있다. 정상회담에서 경원선을 언급하지 않은 것은 활용 가능한 상태에 있는 것을 우선 활용하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해 왔다.

경원선 복원은 경의선 복원과 맞물려 경기 북부 관광산업·통일경제특구 사업 등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사안이다.

이재명 지방정부는 경원선 복원뿐 아니라 지난 4월 27일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이 이뤄졌던 파주 판문점을 세계적인 관광지로 조성하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인수위 핵심 관계자는 "판문점 선언이 이뤄졌던 판문점을 평화 시대의 상징으로 만들고, 북한과의 물류 교류에도 앞장서 경기도가 가장 선도적으로 남북 협력 시대를 맞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한편, 이날 국회에서 열린 '남북교통 인프라 연결 추진 현황과 과제' 조찬 간담회에서도 경원선 복원 문제가 화두로 떠올랐다. 정성호 국회의원은 간담회에서 경원선 복원 사업을 빠르게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고, 통일부 측은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