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방문 앞둔 문재인 대통령, 러 3개 언론사 '합동 인터뷰']"한반도 평화체제 구축되면 남북러 '3각 경제협력'돼야"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6-21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 대통령, 러시아언론 인터뷰<YONHAP NO-5645>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 국빈방문을 하루 앞둔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러시아 언론과 인터뷰를 하고 한러 양국의 공동번영을 위한 비전을 밝히고 있다. 이날 인터뷰는 미하일 구스만 타스통신사 제1부사장 겸 편집총괄국장이 진행했다. /청와대 제공

푸틴 '北 완전한 비핵화' 목표 같아
동북아 다자평화체제로 발전해야

신북방-러 신동방정책 공통점 많아
천연가스 일본까지 공급될 수 있어
철도·가스·전기부터 협력 시작을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한반도의 평화체제가 구축되면 그때부터는 본격적인 남북 경제협력시대가 열릴 텐데, 그때의 남북 경제협력은 러시아까지 함께하는 남북러 3각 협력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러시아 국빈방문을 하루 앞둔 이날 러시아 공영통신사 타스통신, 일간지 로시스카야 가제타, 국영 러시아방송과 가진 합동 인터뷰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나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또 평화체제 구축에 대해서 같은 목표를 가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러시아가 경제 발전을 위해서 역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는 신동방정책과 또 제가 새로운 성장동력의 확보를 위해서 준비 중인 신북방정책은 공통점이 많다"며 "(한러는) 서로에게 가장 중요한 협력 파트너인 만큼 협력 방안을 구체화하는 논의를 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남북 간의 평화체제가 구축되면 앞으로 중장기적으로는 동북아 전체의 다자 평화안보 협력체제로 발전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 점에서 한국과 러시아는, 그리고 나와 푸틴 대통령은 끝까지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지난해 9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 참석 당시 제안한 '나잇브릿지' 구상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국과 러시아 사이에 가스와 철도, 항만, 전력, 북극 항로, 조선, 일자리, 농업, 수산분야 등 '9개의 다리'를 놓아 양국 경제 협력을 증진하자고 제안한 내용이다.

문 대통령은 그 일환으로 철도와 가스, 전기 3개 분야부터 남북러 3각 협력을 빠르게 시작하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남북 평화체제가 구축되면 한국과 러시아 간 협력에 북한이 참여할 수 있을 것이고 그렇게 되면 북한의 경제와 국가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 철도가 연결되고 그것이 시베리아 철도와 연결되면 한국으로부터 유럽까지 철도로 물류 이동이 가능하다"며 "그러면 북한과 한국에 큰 경제적 이익이 되는 것은 물론 러시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러시아 천연가스가 가스관을 통해 북한으로, 한국으로 공급되고 나아가 해저관들을 통해 일본에까지 공급될 수 있다"며 "전기의 경우도 '에너지링 (프로젝트)' 등으로 동북아 전체가 함께 (협력)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러시아에서 생산된 전력이 북한과 한국으로, 나아가 일본으로까지 공급된다면 이것이 유라시아 대륙의 공동번영을 촉진하는 길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언급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