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과학원·시설공사… 김정은 '경제행보'

방중 이틀째 전격 방문후 오후 귀국
농업·과학기술등 '북중경협' 모색
중국횡단철도 인프라 건설 감안한듯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6-21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일행이 방중 이틀째인 20일 오전 베이징(北京) 농업과학원과 기초시설투자 유한공사를 전격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 언론보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조어대를 나선 김 위원장 일행은 베이징 농업과학원을 방문했다. 한 소식통은 "김정은 위원장 일행이 농업과학원에 들른 것으로 보인다"면서 "북한이 농업분야 개혁에 관심이 많은 점이 반영된 것 같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 중국에 농업과 과학기술, 인문분야의 대규모 협력을 제안하는 등 북중 경협을 모색한 것으로 보인다.

이후 조어대로 복귀한 김 위원장은 지난 3월 방중 때와 마찬가지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부부와 오찬 및 환담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

오후 2시가 넘어 조어대에서 다시 나온 김 위원장 일행의 차량은 베이징시 기초시설투자 유한공사를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이 이곳을 방문한 것은 향후 중국횡단철도(TCR) 등 인프라 건설 협력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중국횡단철도는 서울~평양~신의주를 거쳐 단둥, 베이징에 이르는 남북한과 중국을 잇는 철도다.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후 남북이 철도를 연결할 때 중국횡단철도 건설은 중국의 주요 현안 사업이 될 것으로 거론된다.

주중 북한대사관을 들른 김 위원장 일행은 이날 오후 서우두 공항에서 대기중이던 전용기 '참매 1호'와 다른 특별기 2대를 이용해 평양으로 돌아갔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세번째 정상회담을 비핵화를 향한 진전으로 평가하고 중국이 비핵화 과정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의 방중에 따른 북중정상회담에 대한 입장 요청에 "이번 북중정상회담이 비핵화에 한걸음 더 진전한 것으로 평가한다"며 "특히 중국이 비핵화를 안정적으로 완성하는 데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한다"고 말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