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러시아 도착… 2박4일간 남북러 3각 경제협력 체제 구축 외교전 돌입

전상천 기자

입력 2018-06-21 21:08:3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2100020145115.jpeg
러시아를 국빈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1일 오후 러시아 모스크바 브누코보 국제공항에 도착, 환영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모스크바=연합뉴스

21일 모스크바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 국빈 방문 일정에 본격적으로 돌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오(현지시각)께 브누코보 국제공항을 통해 러시아에 입국했다.

러시아 측에서는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극동개발부 장관과 알렉산드르 티모닌 주한 러시아 대사 등이 나와 문 대통령을 영접했다.

우리 측에서는 우윤근 주러시아대사 부부와 이선석 모스크바 한인회장 등이 문 대통령 내외를 맞이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이날 전용기에서 내려 양국의 주요인사들과 악수하며 인사를 나눈 뒤 러시아 측 의장대의 사열을 받았다.

이번 국빈 방문은 1999년 김대중 당시 대통령 이후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는 19년 만에 이뤄지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작년 9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차 러시아를 방문한 적이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첫 일정으로 러시아 하원을 방문해 하원의장과 주요 정당 대표를 면담했다.

이어 한국 대통령으로는 사상 최초로 러시아 하원에서 연설, 한러 간의 본격적인 경협 시대가 열렸음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 내외와 김동연 경제부총리 등 방문단은 알렉산드로프 공원에서 '무명용사의 묘'를 헌화했다.

또 문 대통령은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를 면담하고, 한러 우호 친선의 밤에 참석해 또한 독립유공자 후손 등 고려인 동포와 재외국민 등 300여 명과 환담을 한다.

방러 이틀째인 22일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세 번째 정상회담을 한다. 문 대통령은 작년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와 9월 동방경제포럼에서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바 있다.

이번 국빈 방문에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의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러시아와의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4·27 판문점 선언과 6·13 북미 공동성명이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러시아의 역할을 당부할 것으로 관측된다.

아울러 항구적 평화 정착으로 본격적인 남북 경제협력 시대가 열릴 것에 대비해 남북과 러시아의 '3각 경제협력'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방러에 앞서 전날 러시아 공영통신사 타스 통신 등과 가진 언론 합동인터뷰에서 "한반도 평화체제가 확대돼 동북아 다자평화안보체제, 유라시아 공동번영·평화 체제를 이뤄야 한다"며 "한국과 러시아는 가장 중요한 협력 파트너가 될 수 있고, 또 그렇게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방러 마지막 날인 23일에는 로스토프나도누로 이동, 2018 월드컵 한국-멕시코 조별 예선전을 관람하며 한국 선수단을 격려한다.

모스크바/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