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러시아 국빈방문… 사상 첫 하원 연설

오늘 푸틴과 세 번째 정상회담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6-22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러시아 도착, 환영 사열하는 문 대통령
의장대 사열하는 문재인 대통령 러시아를 국빈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러시아 모스크바 브누코보 국제공항에 도착, 환영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러시아 모스크바에 도착, 유라시아 평화·공동번영을 위한 러시아 국빈 방문 일정에 본격 돌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첫 일정으로 러시아 하원을 방문해 하원의장과 주요 정당 대표를 면담했다.

이어 한국 대통령으로는 사상 최초로 러시아 하원에서 연설한 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와도 만났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한·북·러 3국간 철도·에너지·전력협력이 이뤄지면 동북아 경제공동체의 튼튼한 토대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남북 간 공고한 평화체제는 동북아 다자 평화안보협력체제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시베리아 횡단 열차는 단순한 하나의 철도가 아니다"라며 "러시아 노동자들의 황금손에 의해 건설된 생명의 길이며 세계 인식의 지평을 넓힌 문명의 길이고 평화의 길로, 단순히 상품과 자원만 오가는 게 아니라 유라시아 한복판에서 동양과 서양이 만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방러 이틀째인 22일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세 번째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