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 면담… 남북러 3각협력 강조

문대통령 "공동연구 결과 바탕으로 구체적 이행방안 수립하자"
청, "메드베데프, 남북·북미 정상회담 개최 위한 한국 역할 평가"

전상천 기자

입력 2018-06-22 01:50:5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2100020146394.jpeg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러시아 모스크바 정부청사(영빈관)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모스크바=연합뉴스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모스크바에 있는 러시아 정부청사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를 면담하고 양국 관계의 실질적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메드베데프 총리 간 면담은 지난해 11월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동아시아정상회의(EAS) 기간 회동에 이어 두 번째다.

문 대통령과 메드베데프 총리는 이날 면담에서 지난해 활발한 정상 간 교류를 토대로 한러관계가 안정적으로 발전하고 있다는 데 공감하고, 최근 양국 간 교역 및 인적교류 증대 등 양국 관계발전의 성과를 두고도 의견을 교환했다.

면담에서는 특히 최근의 한반도 정세 변화에 따른 양국 간 협력 방안이 중점적으로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과 메드베데프 총리는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등 한반도 정세의 긍정적 변화가 한러관계에도 새로운 협력 가능성을 열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진전을 위해 양국 간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러시아 방문을 계기로 남북러 3각 협력사업 공동연구 추진에 합의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추후 구체적 이행방안을 수립해 나가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혁신·ICT(정보통신기술) 분야, 보건의료·복지 분야, 극동개발 협력 등을 위한 '9개 다리'(나인브릿지) 분야에서 구체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메드베데프 총리가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지난해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에서 문 대통령이 발표한 '나인브릿지' 구상은 가스, 철도, 전기, 항만, 북극 항로, 조선, 일자리, 농업, 수산분야에서 한러 간 경제협력을 증진한다는 내용이다.

메드베데프 총리는 남북·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되기까지 한국 정부의 역할을 평가하는 한편, 한반도 정세의 변화에 따라 철도·가스·전력 등 남북러 3각 협력사업 추진을 위해 노력하기를 희망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러시아 정부가 지난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취임 후 추진 중인 '국민 삶의 질' 향상 정책이 한국 정부의 '사람중심 경제'와 공통점이 많다는 데 주목하고 양국이 지속가능한 국가경제 발전을 이루도록 협력하자고 제안했다.

모스크바/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