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대북제재 해재 이전… 3국간 협력사업 가능토록 사전 공동 연구 및 조사 제안 주목

전상천 기자

입력 2018-06-22 01:59:0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러 3각 협력 사업과 관련해 앞으로 대북제재가 해제돼 북한의 참여가 가능해질 때 3국 간 협력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공동 연구 및 조사 등 사전 준비를 미리부터 해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러시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오후 3시 45분부터 4시 45분까지 1시간 동안 러시아 정부청사(영빈관)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Dmitry MEDVEDEV) 총리와 면담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현재로써는 철도·전력·가스 등 남북러 3각 협력의 주요 사업 구상 가운데, 철도 연결 사업의 추진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보인다" 면서 "철도 연결 사업과 관련해 우선 한-러 및 남북 간 공동연구를 각각 병행하여 진행하면서 앞으로 자연스럽게 남북러 3자 간 공동연구와 실질 협력으로 발전시켜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메드베데프 총리는 최근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긴장 완화에 적극적인 역할을 한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하고, 앞으로도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한 노력에 러시아도 적극 지지·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또 "한반도 긴장 완화는 북미 관계의 진전에 크게 달려 있다" 며 "북미가 만난 것 자체가 중요하고, 북미 두 정상이 서로 협력하기로 한 것이 중요한 출발점이다"고 평가했다.

메드베데프 총리는 이어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 개최로 북한이 참가하는 남북러 3각 협력 사업의 전망이 밝아지고 있다면서 3각 협력 사업에 대한 관심을 재확인한 뒤 철도 외에도 전력망 연결 사업과 LNG 가스 분야의 협력 강화를 희망했다.

메드베데프 총리는 또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건강"이라며 "보건의료 분야는 정말 관심을 가질 만하다"며 "국민들의 건강 및 복지 증진에 두 나라가 적극 협력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