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철도사업 공동개발·FTA 협상절차 추진 등 MOU 19건 체결

전력계통 연계 협력·북극 LNG 사업 참여 MOU도

전상천 기자

입력 2018-06-23 00:47:3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2301001747400087181.jpg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2일 오후 모스크바 크레믈린대궁전 녹옥실에서 열린 양해각서 서명식에서 오영식 코레일 사장과 러시아 베로죠로프 철도공사 사장이 '한-러 철도공사간 협력 MOU'를 체결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모스크바=연합뉴스

한국과 러시아가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러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개시를 위한 절차 추진 및 철도·가스 사업 협력 등의 내용을 담은 총 12건의 기관 간 약정(MOU)을 체결했다.

양국 정부는 22일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 간 정상회담이 끝난 뒤 두 정상이 지켜보는 가운데 MOU 서명식을 개최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러시아 경제개발부는 한러 서비스·투자 분야 FTA 협상 개시를 위한 양국의 국내 절차 추진 등에 합의하는 공동선언문에 서명했다.

이를 통해 한러 상호투자를 촉진하는 동시에 한국 기업의 러시아 서비스 시장 진출 기반을 마련하고 향후 한·유라시아 FTA로 발전시키기 위한 토대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코레일과 러시아 철도공사는 '한러 철도공사 간 협력 MOU'에 서명하고 철도 및 물류분야 사업 공동개발, 남북러 3자 프로젝트에 대비한 연구, 해외 시장·제3국에서의 협력 추진 등에 합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러시아 에너지부 간에 체결된 '한러 전력 분야 협력 정부 간 MOU'에는 양국 전력망을 연계하고 에너지 절감과 에너지 효율 향상을 포함한 전력 분야 협력을 강화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가스공사와 러시아 최대 민간 천연가스 생산업체 노바텍은 '북극 LNG(액화천연가스) 협력 MOU'에 서명하고 북극 LNG-2 사업 참여 및 장단기 LNG 구매 등과 관련한 프로젝트 정보 공유, 새로운 가스시장 개척 관련 공동연구 추진 등에 합의했다.

분당서울대병원은 모스크바시와 맺은 MOU를 통해 모스크바 스콜코보 국제의료특구 진출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고, 세브란스병원은 러시아 직접투자기금과 MOU를 체결, 모스크바 롯데호텔 내 VVIP 대상 건강검진센터 설립에 협력하기로 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러시아 스포츠부·문화부와 각각 체육교류협력, '2020 한러 상호교류의 해' 지정 관련 MOU를 체결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러시아 경제개발부와 '한러 혁신 플랫폼 구축 MOU'를 체결해 한러 과기협력센터 기능확대 등에 합의하는 동시에 러시아 디지털개발·통신언론부와 'ICT(정보통신기술) 협력 MOU'를 맺고 4차 산업혁명 관련 공동연구 등에 합의했다.

이 밖에도 보건복지부는 러시아 노동사회보장부와 '사회복지 협력 MOU'를 맺어 사회복지 분야 협력을 약속했고, 외교부는 극동개발부와 맺은 '지방협력포럼 설립 MOU'를 통해 경제·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지자체 간 교류·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한러 정상이 지켜보는 서명식에서 체결된 12건과 별도로 한러 플랜트분야 협력, 대러시아 투자협력 등 7건의 MOU도 추가로 체결됐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