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러시아서 '톨스토이의 집' 방문

전상천 기자

입력 2018-06-23 00:48:3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2301001747200087161.jpg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2일 오전 (현지시간) 모스크바 톨스토이의 집 박물관을 방문,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모스크바=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러시아 국빈방문에 동행한 부인 김정숙 여사는 22일 모스크바에 있는 '톨스토이의 집'을 방문했다.

'톨스토이의 집'은 러시아의 대문호 레프 톨스토이가 20여 년간 머무르며 집필했던 집을 그대로 보존한 박물관으로, 집필실, 작업실, 책상, 필기도구, 옷, 가구 등이 전시돼 있다.

톨스토이는 이곳에서 소설 '부활', '어둠의 힘' 등을 완성했다.

김 여사는 "학창시절 톨스토이의 작품을 읽으며 느꼈던 뜨거운 인류애와 휴머니즘이 생각난다"며 "톨스토이의 집을 방문해보니 작가에 대한 존경심이 더욱 커진다"고 말했다.

한편, 김 여사가 전날 러시아 모스크바 브누코보 국제공항 도착 당시 착용한 의상은 러시아 문화를 고려, 지난해 9월 블라디보스토크 방문 당시 구입한 옷감을 활용해 직접 디자인한 의상이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모스크바/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