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평화야말로 진정한 보훈" 유엔 참전용사 추모

낙뢰등 날씨탓 부산 추모식 불참
"유해 발굴·송환에 책임 다할 것"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6-27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재인 대통령은 6·25 유엔 참전용사를 추모하면서 "평화야말로 진정한 보훈이고, 진정한 추모"라고 말했다.

애초 문 대통령은 26일 부산 유엔기념공원에서 열리는 유엔참전용사 추모식에 참석하려 했으나 낙뢰 등의 기상여건으로 계획을 취소하는 대신 트위터에 이런 추모 메시지를 남겼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위한 희생과 헌신에 보답하는 보훈에는 국경이 없다"며 "전쟁의 고통에 맞선 용기에 온전히 보답하는 길은 두 번 다시 전쟁 없는 한반도, 평화의 한반도를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저와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만났다. 한반도 비핵화와 함께 더는 한반도에 전쟁은 없다고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미정상회담도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미국과 북한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북미 간 적대관계 종식을 선언했고, 또 전쟁포로와 전쟁실종자의 유해 수습을 약속했다"며 "미군 전사자의 유해 200여구가 곧 가족과 조국의 품에 안기게 되며 아직 찾지 못한 실종자들의 유해 발굴도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정부도 미군을 비롯한 유엔군 전사자와 실종자들의 유해 발굴과 송환이 신속하고 온전하게 이뤄지도록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유엔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은 자유와 평화를 지켜낼 수 있었고, 오늘의 발전을 이뤄냈다"며 "유엔참전용사 한 분 한 분을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기억하고, 그 가족과 후손들이 그 자부심을 함께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