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빨리 재개됐으면… 대북제재 틀 속 풀어나가야"

조명균 통일부 장관 발언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6-28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27일 개성공단 재개 문제와 관련, "개성공단은 재개돼야 한다. 가능하다면 빠르게 재개됐으면 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면서도 "대북제재 틀 속에서 풀어나가는 게 대단히 중요하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2018 한반도 국제포럼' 기조발언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에 있어 새로운 국면이 진행되고 있지만 개성공단 재개와 관련된 준비를 하고 조치를 취하는 단계까진 이르지 못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앞으로 재개를 대비해 현지 시설점검이라든가 그런 것은 가능하다면 할 수 있겠다 생각하지만, 기본적으로 국제사회가 북핵문제에 대해 갖고 있는 입장을 고려하면서 그것과 보조를 맞추는 게 중요하니 그런 측면에서 지혜롭게 차분하게 풀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대북제재 해제 시점에 대해선 "국제사회가 갖고 있는 기본 입장은 북핵 문제가 해결된 다음에 제재가 해제될 수 있다는 입장"이라며 "한국 정부도 국제사회와 공존해야 하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