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서 15년만에 통일농구]남북 편가르기 대신 평화-번영팀 나눠 '화합의 드리블'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7-05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반갑습니다' 노래 남측선수 환영
흰·초록색 유니폼 혼합경기 진행
김일국 北체육상 "통일 앞당기자"
팽팽한 접전끝 번영팀 1점차 승리

15년만에 평양 코트 위에서 남북 농구선수들이 다시 만났다.

4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남북통일농구 대회는 1만여 관중이 지켜보는 가운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남북은 이날 오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양측 선수단이 한팀을 이뤄 겨루는 혼합경기 여자부와 남자부 경기를 잇달아 진행했다.

남북 선수는 6명씩 한팀을 이뤄 '평화팀'과 '번영팀' 맞대결을 펼쳤다.

흰색 유니폼을 입은 평화팀 선수들과 초록색 유니폼을 입은 번영팀 선수들이 한명한명 소개될 때 관중은 빨강, 노랑, 파랑, 막대풍선으로 박수를 치며 열렬하게 응원했다.

남측에서 온 선수들을 환영하듯 장내에는 노래 '반갑습니다'가 울려 퍼졌고 대형 전광판엔 '북남 통일농구경기 참가자들을 열렬히 환영합니다'라는 문구가 펼쳐졌다. 접전이 펼쳐진 이날 경기는 번영팀이 1점 앞서 103대 102로 막을 내렸다.

한편 이날 농구경기에 참석한 남북 고위인사들은 통일농구의 의의를 강조하며 남북관계 발전에 동력이 되기를 기원했다.

김일국 북한 체육상은 이날 통일농구 기념사에서 "(통일)농구경기는 민족 분단의 장벽을 허물고 자주 통일의 미래를 앞당기려는 북남 수뇌분들의 높은 뜻과 통일 열망으로 뜨거운 온 겨레의 노력에 의해 마련된 민족의 경사"라고 말했다.

이어 "북과 남의 체육인들은 통일 농구경기를 통하여 한 핏줄을 이은 혈육의 정과 믿음을 더욱 뜨겁고 소중히 간직하게 될 것"이라며 "북남 수뇌분들께서 마련해주신 북남관계 개선의 꿈을 훌륭히 가꾸어 나감으로써 온 겨레가 얼싸안고 만세 부를 통일의 그 날을 하루빨리 앞당기자"고 강조했다.

우리 선수단을 이끌고 방북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답사에서 "남과 북이 농구로 하나되어 평창 동계올림픽의 감동을 새롭게 쓰기 위해 만났다"면서 "이번에 처음 만나 남북의 선수들도 하나의 팀이 되어 우리 앞에 섰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 교류의 선두에 체육 교류가 있다며 "특히 정상분들의 합의에 따라 열리는 이번 통일농구 경기는 체육 교류 확대와 발전, 민족 화해와 단합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