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비핵화 진전" 北 외무성 "美 태도 유감"

평양 고위급회담 간극 못좁혀… 워킹그룹 구성 등 돌파구 관심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7-09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북미정상회담 이후 처음으로 평양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6~7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고위급 회담을 가졌지만 서로 간의 '간극'을 좁히지 못했다.

이에 따라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본궤도에 올라 속도를 내기까지는 여전히 적지 않은 난관이 예상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7일 회담을 모두 마친 뒤 출국하기 전 '비핵화 시간표 등에서 의견 접근을 이뤘느냐'는 외신 기자들의 질문에 "대화 내용을 자세히 말하지는 않겠지만 우리는 그 두 가지에 관해 얘기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 생산적인 진전을 이뤘다"고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

반면 북한 외무성은 7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 측의 태도와 입장은 실로 유감스럽기 그지없는 것"이라며 "미국 측은 싱가포르 수뇌 상봉과 회담의 정신에 배치되게 일방적이고 강도적인 비핵화 요구만을 들고 나왔다"고 비난했다.

때문에 완전한 비핵화와 동전의 앞뒷면 격인 종전선언 등 체제보장 문제 등을 놓고 양측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양측은 판을 깨지는 않고 협상의 동력을 살려 나갈 수 있는 '논의의 틀'을 마련, 향후 추이가 주목되고 있다.

북미는 우선 비핵화 검증 등 핵심 사안을 논의할 워킹그룹을 구성하기로 했다. 또 북미정상회담의 후속 조치로 한국전 참전 미군 유해의 송환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오는 12일 판문점에서 회담을 열기로 합의했다.

이와 함께 북한 동창리 미사일 엔진실험장 폐쇄 방법 등을 논의하기 위한 실무급 회담도 조만간 개최하기로 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