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 상봉시설 개보수 '시작'

22명 방북 내달 15일전까지 진행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7-10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앞두고 금강산의 상봉 시설을 손보기 위한 '시설 개보수단'이 9일 방북했다.

오미희 통일부 이산가족과장을 단장으로 대한적십자사와 현대아산 관계자, 협력업체 기술자 등 22명으로 구성된 시설 개보수단은 이날 오전 8시59분 동해선 군사분계선을 넘어 금강산에 도착했다.

시설 개보수단은 이산가족 상봉행사 선발대 파견이 예정된 내달 15일 전까지 이산가족면회소 등 상봉행사 관련 시설을 개보수한다.

앞으로 개보수 진행 상황에 따라 분야별 기술인력이 현지에 상주하거나 단기적으로 출·입경하는 방식으로 순차 방북할 것이라고 통일부는 전했다.

통일부는 "정부는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상봉행사 시설 개보수와 상봉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시설점검단 20명이 지난달 27∼29일 금강산을 방문한 결과, 상봉 시설에 전반적 개보수가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내달 20~26일 사이에 열리는 이산가족 상봉행사에 참가할 상봉 대상자는 4일 최종 결정된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