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전협정 65주년 올해 '종전선언' 목표"

문재인 대통령 "시기·형식 南北美 추가 협의중" 북미 입장차 부각속 '주목'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와 '양국 관계 격상·4차 산업혁명 경제협력' 합의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7-13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대로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이 되는 올해 종전을 선언하는 게 우리 정부의 목표"라고 말했다.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공개된 싱가포르 '더 스트레이츠 타임스'와 서면인터뷰에서 '한국전쟁 종전선언 추진 계획은 어떻게 되는가'라는 질문에 "종전선언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협정체결 등 항구적 평화 정착 과정을 견인할 이정표가 되는 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시기와 형식 등에 대해서는 북미 등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며 현재 남북 및 북미 간 추가적인 협의가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최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3차 방문 당시 북측이 제기한 종전선언을 놓고 북미 간 입장 차가 부각된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비핵화와 체제보장을 추동하기 위해 종전선언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가을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 상황'과 관련, "판문점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노력과 실천이 쌓이는 과정이 곧 가을 평양정상회담의 준비과정"이라며 "올가을 평양에서 남북관계를 한층 더 발전시킬 수 있는 논의가 이뤄질 수 있게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궁에서 리센룽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직후 공동언론발표를 통해 "한국과 싱가포르의 관계가 신남방정책 기조하에 격상하고, 4차 산업혁명시대도 양국이 함께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며 경제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4차 산업혁명시대를 함께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며 "양국의 우수한 기술력·자본력을 잘 접목·활용한다면 첨단제조·인공지능·빅데이터·핀테크·바이오·의료 등 첨단 분야에서 놀라운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 협력 범위는 해양안보·사이버안보·환경 등 비전통적 안보 분야까지 확대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해외 스마트시티 분야에 공동 진출하기로 했다"며 "양국은 스마트시티 건설 협력을 통해 아세안 역내 도시 간 연계성을 높이고자 한다"고 밝혔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