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군 유해송환 실무협상 불참… 15일 장성급회담 역제안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7-13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협의 格 높이자" 유엔사에 제의
회담 대표로 미군 장성 참석할 듯
北 송환절차 조기 타결 의도 분석


판문점에서 열리기로 한 북미 간 미군 유해송환 실무회담이 연기됐다. 북측은 실무회담 대신 장성급회담 개최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이날 미국 측을 대표해 유엔군 사령부 관계자가 판문점으로 향했으나, 북측 인사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대해 복수의 정부 소식통은 "북한이 오늘 유엔사 군사정전위원회에 오는 15일 장성급회담을 개최하자고 제의했다"고 밝혔다.

유엔사 측은 북측이 이날 오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의 군정위 소회의실(T3)에서 열기로 한 회담에 나오지 않자 북측에 전화를 걸었고, 북측은 15일에 장성급회담을 열자고 제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전화 통화에서 "유해송환 문제를 협의하는 격(格)을 높이자"는 취지로 회담을 제의했다고 한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북측은 유해송환 절차를 조기에 타결할 목적으로 미군 장성이 회담에 나오길 기대하는 것 같다"면서 "북한군과 미군 장성이 회담 대표로 참석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에 유엔사 측은 미 국방부에 북측 제의 내용을 전달하고 회신을 기다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미 국방부의 회신이 와 봐야겠지만 일단, 유엔사 측에서도 북측에 긍정적인 의사 표시를 했기 때문에 15일 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북한군과 유엔사 간 장성급회담은 2009년 3월 이후 열리지 않고 있으며 이번에 회담이 성사되면 9년 만에 재개되는 것이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