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평화 스매싱' 탁구로 하나 된다

대전일보 기자

발행일 2018-07-16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北 대표 환영 인파
2018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에 참가하는 북한 탁구대표팀 선수들이 15일 대전에 도착한 가운데 북한 대표팀을 환영하기 위해 나온 시민들이 유성호텔 앞에서 한반도기를 흔들고 있다. /한신협=대전일보

'코리아오픈 국제대회' 참가
내일부터 28개국 대표 경쟁
남녀복식·혼합복식 '단일팀'


대전에서 남북 탁구단일팀이 평화의 스매싱을 날린다.

북한이 대회 사상 처음 참가하는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가 17일부터 22일까지 엿새간 대전 충무체육관과 한밭체육관에서 열린다.

올해로 18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는 ITTF(국제탁구연맹) 월드투어 대회 중 최상위급에 해당하는 플래티넘 급으로 28개국, 238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대회는 남녀 단식과 남녀 복식, 혼합복식, 21세 이하 남녀 단식 등 7개 종목이 진행되며, 남녀 단식 우승 3만 달러를 포함해 총상금 26만6천달러(약 3억원)를 내걸었다.

올해는 남녀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총출동한다.

남자는 세계랭킹 3위 린 가오위안과 5위 쉬신(이상 중국), 4위 디미트리 오브차로프(독일), 한국의 대들보인 7위 이상수(국군체육부대) 등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여자부는 더 화려하다.

세계랭킹 1-4위인 주율링, 왕만유, 첸멍(이상 중국), 이시카와 카즈미(일본)와 한국 맏언니인 13위 서효원(한국마사회) 등이 출전한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 상비 1·2군 선수를 비롯해 유망주들까지 총 59명(남자 29명, 여자 28명)이 참가한다.

대전 선수는 남자부는 김병현·서홍찬·강진호(대전 동산고), 이호윤(대전 동문초6), 임종훈(KGC인삼공사),조승민·안재현(이상 삼성생명)이 출전하며 여자부엔 이다은·구교진(호수돈여고), 김나연(호수돈여중1), 이나경(한국마사회)이 나선다.

이번 코리아오픈엔 북측 선수단의 전격 참가와 함께 남북단일팀을 구성했다는 점에서 더 의미를 높이고 있다.

북한은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과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 선수단을 파견했지만 단일종목 대회에 참가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북측선수단은 2016 리우 올림픽 여자 단식 동메달리스트인 김송이(55위)와 남자 선수 중 세계랭킹이 가장 높은 박신혁(115위) 등 남·여 각각 8명 등 16명이 참가한다.

이번 대회에서는 세계선수권 때 남북 단일팀 동메달 합작의 감동에 이어 남녀복식과 혼합복식에서 남북 단일팀이 구성됐다.

한편 이번 대회의 모든 경기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주요경기는 TV와 인터넷으로 전 세계에 실시간 중계된다.

/한신협=대전일보

대전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