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걸 민화협의장 '평양행'… "민간교류 활성화 협의 확대"

日 강제동원 조선인 희생자 유골 봉환 논의 "합의문 사인만 남아"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7-17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은 16일 일제 강점기 때 강제동원됐던 조선인 희생자 유골 봉환 사업 등을 논의하기 위해 방북했다.

김 의장은 이날 평양행 경유지인 중국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서 "이번 유골 봉환 사업 등을 계기로 남북 민간 교류를 재개할 수 있도록 북측과 협의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선인 유골 봉환 사업 외에 추진 가능한 남북 협력 사업에 대해서는 "산림녹화 사업 역시 정부와 민간이 협력해 진행하는 사업"이라며 "정부·민간의 역할이 따로 있는 만큼 이 부분도 북측과 논의해 볼 생각"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조선인 희생자 유골 봉환 사업은 이미 양측이 서류를 통해 대부분 내용에서 합의를 이뤘다"면서 "합의문만 작성해 사인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김 의장과 동행한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늘(16일) 아침 비자를 받기 위해 주중 북한대사관 측 관계자들을 만났는데 우리 일행의 방북에 대해 기대감을 표시했다"면서 "평양으로부터도 편의 제공에 대한 지침이 있었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김 의장과 김 의원 등 3명으로 이뤄진 민화협 방문단은 이날 낮 12시 고려항공 JS152편으로 평양에 들어간 뒤 오는 19일 귀국한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