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경제특구 속도 높이는 경기도·국회

경기도, 북부청사서 평화협력시대 지역 경제발전 토론회 열어
상임위 구성 정상궤도… 박정의원 법안 등 집중 논의 전망

신지영 기자

발행일 2018-07-19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도와 국회가 통일경제특구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평화 무드와 함께 통일경제특구가 낙후된 북부 경제발전의 돌파구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면서 오랜 시간 논의만 무성했던 특구 조성이 구체적인 성과로 이어질 것이란 기대감이 무르익고 있다.

상임위 구성을 마치며 정상궤도에 오른 국회의 경우 9월 정기국회에서 통일경제특구 관련 법안을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현재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의한 '파주평화경제특별구역의 조성·운영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안'과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의 '남북통일경제특별구역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 등 관련 법안이 국회에 계류 중인 상태다.

통일경제특구에 대해선 여야가 이견 없이 큰 틀의 공감대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법안 통과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다.

박정 의원실 관계자는 "오는 9월 정기국회에서 박정 의원이 제출한 법안이 본격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도 통일경제특구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어 전망이 밝다"고 전했다.

앞서 13일 이재명 도지사도 경기도청을 찾은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6개 도정 현안 중 하나로 통일경제특구 조성을 꼽으며, 정부의 적극적인 도움을 요청했다.

한병도 정무수석은 "경기도는 남북 협력, 특히 경제 협력 등 여러 현안의 중심이 된다. 그런 이야기도 잘 들어서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와 함께 경기도는 19일 '평화시대의 경기도 정책토론회'를 북부청사에서 개최하며 '통일경제특구' 조성에 힘을 싣는다.

이날 토론회는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서울대·세종연구소·대진대·동북아평화경제협회가 공동 주관하며 평화협력 시대 경기도 경제발전에 초점을 맞추고 다양한 논의를 벌일 예정이다.

특히 남북교류협력과 지자체의 역할, 통일특구 추진 과제를 중점 제안으로 다루며 '통일경제특구' 관련 논의의 폭을 넓힌다. 이 밖에 이날 토론회는 경의선·동해선과 달리 남북철도 협력에서 제외된 동두천·양주·연천 등 경원선축의 발전 방향에 대한 다양한 정책제안이 이뤄질 전망이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