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경의선 철도 북측 구간 공동점검 진행…경의선 연결사업도 박차

박상일 기자

입력 2018-07-24 13:52:2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606290.jpg
남북한 철도 당국이 24일 경의선 철도 북측 구간에 대한 공동점검에 들어갔다. 사진은 경의선 임진강역 일대. /연합뉴스DB

남북이 24일 오전 경의선 철도 연결을 위해 북측 구간에 대한 공동점검을 시작했다.

통일부는 황성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을 단장으로 한 우리측 점검단 15명이 이날 오전 8시30분께 군사분계선(MDL)을 통과해 방북, 경의선 철도 MDL~개성역 구간 15.3㎞에 대한 공동점검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동해선 철도 북측구간에 대한 점검을 진행한데 이어 이날 경의선 철도 북측 구간에 대해서도 본격적인 점검이 진행됨에 따라, 4·27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동해선·경의선 철도 연결 및 현대화'가 점차 가시권에 접어들고 있다.

앞서 지난 20일 진행된 동해선 철도 북측 연결구간(금강산청년역∼군사분계선)에 대한 남북 공동점검에서 감호역과 삼일포역, 금강산청년역 등을 살펴본 결과 노반과 궤도 등의 상태가 전반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파악돼 남북 철도 연결이 한결 수월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경의선 북측구간 공동점검에는 북측에서 김창식 철도성 부국장 등 7명이 참여했으며, 황성규 단장 등 남측 점검단은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으로 북측 개성땅을 밟아 의미를 더하기도 했다.

남북은 이번 동해선·경의선 연결구간 공동점검 결과를 토대로 역사 주변 공사와 신호·통신 개설 등 후속조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공동점검 뒤에는 개성 시내 자남산여관에서 공동연구조사단 1차 회의도 예정돼 있다. 회의에서는 경의선 북측 구간(개성∼신의주)과 동해선 북측 구간(금강산∼두만강)에 대한 현지 공동조사 일정 등이 논의될 것으로 전해졌다. 

/박상일기자 metro@kyeongin.com

박상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