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전선언, 당사국들과 긴밀 협의중"

청와대 "형식·시기 모두 열어놓아"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7-26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청와대는 25일 종전선언 문제와 관련해 "형식과 시기 모두 열어놓은 상태로 관련한 논의를 당사국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가 내달 남북미중 4자 간 종전선언을 추진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관련 당사국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가급적 조기에 종전선언이 이뤄졌으면 하는 게 우리 정부의 바람"이라면서 "결론이 어떻게 될지는 열려 있다"고 강조했다.

남북미 3자가 아닌 중국을 포함한 4자 간 종전선언을 추진할 경우 이를 조기에 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에 김 대변인은 "종전선언에 임하는 당사국들의 태도에 달려 있다"고 대답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