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8월 8일 금강산 일대 병해충 공동방제 위한 현장방문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7-31 16:03: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3101002215500106941.jpg
지난 4일 오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산림협력 분과회담에서 우리측 수석대표인 류광수 산림청 차장(오른쪽)과 김성준 북한 국토환경보호성 산림총국 부총국장(왼쪽) 등 양측 대표단이 회의하고 있다. /연합뉴스=통일부 제공

다음달 8일 남북이 금강산 일대에서 병해충 공동방제를 위해 현장방문을 실시한다.

31일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전날 우리측에 통지문을 보내 산림협력 분과회담의 합의에 따라 8월 8일 병해충 공동방제를 위한 금강산 현장방문을 하자고 제의했다.

이에 우리측은 이날 '동의' 통지문을 북측에 보냈다. 우리측 금강산 현장방문 인원은 산림청과 통일부 등 10여명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당일 일정"이라며 "(금강산)관광지구보다는 아무래도 숲이 있는 지역으로 가지 않을까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2015년에도 북측의 요청으로 방제가 금강산에서 있었고 (이번에도)북한에서 금강산을 제의해왔다"며 "북측이 중요시하는 지역이기도 하고 특정한 병해충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부연했다.

우리측은 현장방문을 통해 병해충 피해 상황을 파악한 뒤 북측과의 협의를 거쳐 필요 방제약품을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당국자는 "대북제재에 반하지 않는 물품으로 구성할 예정"이라며 "산림협력 전반에 대한 대미협의를 진행해야 하지 않을까 한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015년 방제 당시 7월에는 현장방문, 9∼10월 방제가 이뤄졌으며 비용이 1억 원 이상 소요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병해충 방제지역 현장방문은 당초 합의된 일정보다 늦춰진 것이다. 당초 남북은 지난 4일 산림협력 분과회담에서 접경지역 병해충 공동방제에 합의를 했으며, 이를 위한 방제지역 현장방문 일정을 7월 중순께 진행키로 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