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중 8명 "남북 통일 장기적으로 가능"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8-01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체부, 남북관계 인식 여론조사
"사회경제적 이익 클 것" 64.6%
최우선 정책 '북한 비핵화' 꼽아

우리 국민 10명 중 8명은 장기적으로라도 남북한 통일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정부가 최우선으로 취해야 할 대북정책으로 북한 비핵화를 꼽았다. 그러나 북한이 실제로 핵·미사일을 포기할 가능성에 대해선 부정적인 전망이 우세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남북관계에 대한 인식 여론조사' 결과를 31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남북통일이 장기적으로는 가능할 것이라는 응답이 79.6%, 이른 시일 내 가능할 것이라는 응답이 3.9%로 집계됐다.

향후 남북통일 방안과 관련, 점진적인 통일을 선호하는 의견이 62.9%로 가장 높았으며 평화체제를 유지하며 별개인 국가가 좋다는 의견도 29.9%로 집계됐다. 가급적 빨리 하나의 국가로 통일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은 7.2%였다.

통일로 인해 우리가 얻는 사회경제적 이익이 크거나 대체로 클 것이라는 응답은 64.6%로 나타났다.

반면 통일 비용 마련을 위해 '추가로 세금을 부담하겠다'는 의견(47.1%)은 '부담하지 않겠다'(30.6%)보다 높았다.

특히 응답자들은 현재 최우선으로 추진해야 하는 대북정책(중복응답)으로 북한 비핵화 조치(63.8%)를 첫손에 꼽았다. 평화협정 체결(38.0%), 남북 경제협력(31.6%), 북한 개혁·개방(27.0%), 남북 이산가족 상봉(24.5%)이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는 (주)한국리서치에 의뢰해 6월 29일부터 7월 6일까지 전국 성인 1천521명에게 설문한 것으로, 컴퓨터를 이용한 웹 조사(CAWI)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5%포인트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