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서 이송된 미군 전사자 55구 오산 기지서 송환식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8-01 09:46:5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0101000045100000441.jpg
북한에서 송환된 6.25 전쟁 미군 전사자 유해 55구를 싣고 오산 주한미국공군기지에 도착한 C-17 수송기 내부 모습. 유해 상자가 유엔기에 싸인 채 놓여있다. /미국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지난달 27일 북한에서 이송된 한국전쟁 당시 미군 전사자의 유해 55구를 미국으로 보내기 위한 송환식이 1일 오산 미군기지에서 진행된다.

UN군사령부에 따르면 주한 미 7공군사령부가 있는 오산기지 내 격납고에서 열리는 송환식에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등 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송환식이 마무리되면 미군 유해는 미군의 대형 수송기 C-17에 실려 하와이 히캄 공군기지로 이송된다. 히캄기지에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이들 전사자들을 직접 맞이한다.

히캄기지 내 미 국방부 전쟁포로 및 실종자 확인국(DPAA)은 DNA 검사 등을 통해 미군 유해에 대한 신원 확인 작업을 진행한다.

미군 유해송환은 지난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북미정상회담 합의에 의한 것으로,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 제4항에 '북미는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고 명시됐다.

북미 양측은 지난달 15일과 16일 판문점에서 미군 유해송환과 관련해 장성급 회담과 실무회담을 각각 개최해 한국전쟁 당시 북한 지역에서 전사한 미군 유해 55구를 정전협정 체결일인 7월 27일 항공편으로 송환키로 합의한 바 있다.

UN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전쟁 때 전사하거나 실종된 채 돌아오지 못한 전우들을 미국민은 절대로 잊지 않았다. UN군사령부에 병력을 보낸 16개국 국민도 돌아오지 못한 용사들을 잊지 않고 있다"며 "UN사는 전쟁 중 사망하거나 실종된 용사의 가족이 그 애타는 기다림에 마침표를 찍을 수 있도록 전사자와 실종자 수색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UN사는 "한국전쟁 전사자 유해를 예우를 다 해 수습하고, 모든 유해의 신원 확인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북한에서 송환된 유해들은 전문 역사학자들과 법의학자, 군인, 공무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최고의 예우를 갖춰 다루고 있다"고 설명했다.

UN사는 장진호 전투 지역(1천24구)과 운산 및 청천 전투 지역(1천495구), 비무장지대(1천여구) 등 6·25 전쟁 주요 격전지와 전쟁포로 수용소가 있던 지역(1천200여구) 등에 5천여구의 미군 유해가 남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