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개성공단 빨리 재개돼야… 대북제재 틀 속에서 푸는게 중요"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8-02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천해성 통일부 차관 방북<YONHAP NO-2575>
금강산行-오는 20일 금강산에서 진행될 남북이산가족상봉 행사를 앞두고 상봉시설 개보수 현장을 점검차 1일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출경 수속을 밟고 있다. /연합뉴스

남북 '경의선·동해선 도로 현대화'
10일부터 30일까지 현지공동조사
"천차관, 이산상봉시설 점검차 방북"


통일부는 1일 "개성공단은 가능하면 빠르게 재개돼야 한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지만 대북제재 틀 속에서 문제를 풀어나가는 게 중요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북한의 개성공단 재개 요구에 대해 폐쇄 입장을 재확인한 것과 관련, "북핵 문제를 풀기 위해서 국제사회와 협력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북한 노동신문은 이례적으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를 거론하며 남북관계 개선을 남측에 압박했다.

이 부대변인은 또 "남북은 오는 10일부터 30일까지 경의선과 동해선 도로 현대화를 위한 현지공동조사를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는 "그제(7월 30일) 북측은 남북 도로 공동연구조사단 제1차 회의 및 경의선과 동해선 도로 현지공동조사를 10일부터 30일까지 진행하자고 우리측에 제안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측은 "백승근 국토교통부 도로국장 등 5명의 공동조사단을 구성하고 현지공동조사는 경의선에 이어 동해선으로 순차적 진행하자는 일정을 북측에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남북은 지난 6월 28일 도로협력 분과회담에서 개성∼평양 경의선 도로와 고성∼원산 동해선 도로 현대화에 합의하고, 우선 도로 현대화 구간에 대한 공동조사를 먼저 하기로 했다.

당시 남북은 경의선 도로에 대한 현지 공동조사를 8월 초에 하고 이어서 동해선 공동조사를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이 부대변인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의 이날 금강산 방문과 관련해 "판문점 선언에 따라 합의된 남북 간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차질 없이 진행하고 그간의 상봉시설들 개보수 상황을 점검하는 차원"이라며 "금강산 관광 재개와는 전혀 상관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중국에서 발전설비를 들여왔다는 자유아시아방송(FRA) 보도와 관련해 대북제재 위반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보도에 대해서는 저희가 특별한 정보사항을 가지고 있지 않고 발전기가 들어갔는지 지금 확인해 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