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경기도 '평화협력 드라이브' 본격화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18-08-02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평화부지사 출범·조례개정 공포
이달중 전담부서 정비 조직 개편

연정부지사 담당 업무도 맡게 돼
평화협력국이 관련정책개발 맡아
공유시장경제국 사회적경제 중점

'이재명표 경기도'의 핵심 중 하나인 남북 평화 협력 업무가 본격화된다. 1일부로 평화부지사 체제가 가동된 가운데 이달 중 조직개편을 통해 부지사 산하 평화협력 업무를 전담할 부서를 정비할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평화부지사 체제의 본격 가동은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브랜드라 할 수 있는 '평화를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경제지도' 및 '경기북부 발전' 등과 맞닿아 있는 만큼 조폭연루설 등으로 궁지에 몰린 이재명 지사가 반전을 도모할 수 있는 사안이라는 점에서 향후 성과가 주목된다.

1일 경기도에 따르면 기존 연정부지사를 평화부지사로 개칭하는 내용의 '경기도 행정기구 정원 조례 개정안'이 이날 공포됐다.

산하 실·국인 연정협력국 역시 평화협력국으로 바뀌었다. 앞으로 평화협력국은 평화협력 업무를 총괄하고 정책 개발을 담당하게 된다.

이에 따라 기존 행정2부지사 산하 균형발전기획실이 담당하던 남북교류협력·통일기반조성·접경지역 업무 등이 평화협력국으로 이관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평화협력국이 개정된 조례에 따라 관련 정책 개발 업무 등을 소관하게 된다고 해도 기존 균형발전기획실 업무와 중복·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일부 부서가 이동하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힌 가운데, 도는 조직개편 방안을 종합적으로 고민 중이다.

평화부지사는 평화협력 업무 외에 기존 연정부지사가 담당하던 사회적경제·마을공동체 관련 업무와 정무 역할을 함께 맡게 된다.

평화부지사 산하에 있는 공유시장경제국은 기존에는 공유경제·마을공동체 관련 업무를 총괄했지만 사회적경제 업무에 보다 중점을 두게 될 전망이다.

이는 이재명 지사가 사회적경제 기업 제품 우선구매 목표제 확대 및 시민·상호금융·기업·경기도·시군이 함께하는 사회적기금 조성 등을 통해 사회적경제를 육성하겠다고 공약했던 점과 맞닿아있다. 명칭 역시 사회적경제국 등으로 변경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재명 지사는 선거 당시 공약집 맨 첫머리에 '평화시대, 새로운 경기도'를 올리는 한편 취임 직후 첫 인사로 평화부지사를 내정한 바 있다.

임기 초반 '새로운 경기도'를 만들기 위한 행보가 일련의 논란으로 주춤해진 가운데, 이 지사가 이같은 '평화협력 프로젝트'를 본격화하며 다시 '이재명표 경기도' 만들기에 속도를 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