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측 93명-북측 88명' 이달하순 이산가족 상봉

판문점서 대상자 최종명단 교환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8-06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측 93명, 북측 88명이 이달 하순께 금강산에서 이산가족과 상봉한다.

대한적십자사(이하 한적)는 지난 4일 "남과 북은 오전 11시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대상자 최종명단을 교환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한적에 따르면 오는 20∼22일에 남측 방문단 93명이 금강산에서 북측 이산가족과 상봉하며, 24∼26일에는 북측 방문단 88명이 남측의 이산가족과 상봉한다.

남측 방문단은 90세 이상이 35명, 80대는 46명, 79세 이하 12명 등으로 구성됐으며, 상봉대상자의 가족관계별로는 부자·조손 상봉이 10명, 형제·자매 상봉이 41명, 3촌 이상 42명으로 나타났다.

출신 지역별로는 황해도 출신이 23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평안남도(14명), 평안북도(10명), 함경남도(8명), 경기도(8명) 등의 순이다.

또 우리측 방문단의 현재 거주지는 경기(35명), 서울(23명), 강원(7명), 인천(6명), 충북(5명) 등의 순으로 확인됐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