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美 '北석탄 의혹' 클레임 없어… '韓정부 신뢰' 밝혀"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8-09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일부 정부 제재 불이행 지적 '반박'
"정의용·볼턴 통화 상시적 협의 일환"

청와대는 8일 북한산 석탄의 한국 밀반입 의혹과 관련해 정부가 제재 이행에 나서지 않고 있다는 일각의 지적을 두고 "대북제재의 주체이자 이 문제를 이끄는 미국이 이 문제에 대해 우리 정부에 클레임을 건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클레임을 걸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이 문제와 관련해 미 국무부는 '한국 정부를 깊이 신뢰한다'는 논평을 발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달 22일(현지시간) 북한산 석탄 문제와 "한국은 유엔 안보리 결의문의 해상 이행에 있어 충실하고 신뢰할 수 있는 동반자"라고 말한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의 발언을 소개하기도 했다.

당시 미 국무부 관계자는 "미국과 한국은 통일된 대응을 조율하기 위해 긴밀한 연락을 유지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이어 일각에서 제기되는 '8월말∼9월초 원포인트 남북회담' 가능성에 대해 김 대변인은 "특별히 진전된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또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7일(현지시간) 폭스 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통화를 하고 북한산 석탄의 한국 밀반입 의혹 문제를 논의했다'고 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상시적 협의의 일환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볼턴 보좌관이 언급한 부분은 통상적인 한미 NSC(국가안보회의)간 조율 과정에서 오고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수석은 "정 실장은 지난주와 이번주 지속적으로 볼턴 보좌관과 한반도 평화 정착과 비핵화를 주제로 다양한 협의를 상시적으로 해오고 있다"고 전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