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병해충 조사' 12명 방북… 남북, 피해 점검·공동방제 논의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8-09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북은 8일 금강산 지역에서 산림 병해충 피해 상황을 공동으로 점검하고 이를 토대로 구체적 방제 계획을 세우기로 했다.

통일부는 8일 "임상섭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12명의 방문단은 이날 금강산을 찾아 병해충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측에서는 장용철 산림총국 부국장을 단장으로 10여 명의 산림 관계자가 참석했다.

현장 점검 후 남북은 실무협의를 하고 병해충 방제와 양묘장 현대화 등 기존의 합의사항 이행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정부는 향후 방제 약품 등을 결정하면서 대북 제재에 반하지 않는 물품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남북은 지난달 4일 산림협력 분과회담에서 접경지역 병해충 공동방제에 합의하고 이를 위한 방제지역 현장방문을 같은 달 중순 진행하기로 했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