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남북 고위급회담 개최]南 정상회담·北 경협 '투트랙'… 일정 합의 가능성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8-13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관표 靑 안보실 2차장 처음 포함
3차회담 시기·장소 최종 확정 '주목'
北 철도도로 책임 국토성 부상 나와
'판문점 선언 이행 점검' 집중 전망

남북이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고위급회담을 개최함에 따라 제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과 장소 등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 낼 지 주목된다.

북측이 먼저 제안한 이번 남북 고위급회담에 남측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등 4명이 대표로 나선다.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단장으로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김윤혁 철도성 부상과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으로 대표단을 꾸렸다.

지난 6월 1일 이후 두 달여 만에 열리는 이번 회담에선 '4·27 판문점 선언 이행상황 점검'과 '3차 정상회담 개최 준비' 등 크게 두 가지 트랙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대표단 명단만 놓고 보면 남측은 남관표 안보실 2차장을 처음으로 포함하는 등 '정상회담 준비'에 대한 협의에 초점을 두고 있다.

반면 북측은 철도성과 도로를 책임지는 국토환경보호성의 부상이 대표단에 포함돼 판문점 선언 이행, 특히 북한 철도·도로 현대화 등 경제협력에 집중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북측은 연일 '남측이 제재에 얽매이지 말고 판문점 선언 이행에 더욱 과감하게 나서야 한다'고 압박해 온 만큼 개성공단이나 금강산 관광 재개를 강력하게 주문할 가능성이 관측되고 있다.

이에 따라 남북은 경제협력 등 판문점 선언 후속 이행방안을 적극 호응하는 동시에 3차 정상회담 일정과 장소를 결정할 가능성이 크다.

정상회담 관련 사항은 국가정보원과 북측 통일전선부 간 물밑접촉에서 이미 상당한 공감대가 형성됐을 가능성도 있다. 고위급회담은 이견 조율이 아닌 최종적으로 확정해 발표하는 자리의 성격이 강하다는 의미다.

또한 '판문점 선언'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가을 평양 방문'이 적시돼 있는 만큼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방문이 성사될 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