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선권 "날짜 다 돼 있다… 쌍방 제 할 바 옳게해야"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8-14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북고위급회담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13일 남북정상회담 일정에 대해 "기자 선생들 궁금하게 하느라 날짜 말 안했다"면서 "날짜 다 돼 있다"고 밝혔다.

리 위원장은 이날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고위급회담 종결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기자들이 궁금해야 취재할 맛이 있지"라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이날 종결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리 위원장은 이산가족 상봉과 철도·도로·산림협력 등이 교류문제가 산재해 있다고 언급하며 "여기서 중요한 것은 일정에 오른 모든 문제 진척시키는 데 있어서 쌍방 당국이 제 할 바를 옳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북남 회담과 개별 접촉에서 제기한 문제들이 만약 해결되지 않는다면 예상치 않았던 그런 문제들이 탄생될 수 있고, 또 일정에 오른 모든 문제들이 난항을 겪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