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번째 정상회담 내달 평양서 개최"… 남북 고위급회담 공동보도문 채택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8-14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또한번 손잡은 남북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서 우리측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북측 수석대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회담을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文, DJ·盧이어 11년만의 방문성사
北 상황 이유 구체적 일정 못정해
일각 '판문점선언 이행' 압박 분석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이 오는 9월 안에 평양에서 열린다.

남북은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고위급회담을 열고 이런 내용의 3차 정상회담 관련 사항을 담은 공동보도문에 합의했다.

남북은 보도문에서 "회담에서 쌍방은 판문점선언의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보다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진지하게 협의했다"면서 "회담에서는 또한 일정에 올라있는 남북정상회담을 9월 안에 평양에서 가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남한 정상의 평양 방문은 지난 2000년 6월 김대중 전 대통령, 2007년 10월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3번째로 11년 만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4월 2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 5월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 이어 김정은 위원장과 평양에서 다시 만나게 돼 주목된다.

그러나 당초 기대됐던 구체적인 일정 합의는 이루지 못했다.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회담 종료 뒤 브리핑에서 구체적인 날짜가 잡히지 않은 것과 관련, "초청하는 북측의 입장이 어떤가가 상당히 중요하다"면서 북측의 일정·상황 등을 감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북측이 남측이 제재 눈치를 보지 말고 판문점 선언 이행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라는 압박 차원에서 '택일'을 늦춘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반면 고위급회담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회담 종료 뒤 남측 취재진에게 정상회담 일정에 대해 "날짜 다 돼 있다"고 말해 잠정 합의가 이뤄진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번 회담에는 남측에서 조명균 장관과 천해성 통일부 차관,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이 대표로 나섰다.

북측은 리선권 위원장과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김윤혁 철도성 부상,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으로 대표단을 꾸렸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