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분쟁의 바다, 평화의 바다로 바뀌고 있다"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8-08-16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광복절 축사 '서해평화수역' 재확인
"하나의 경제공동체가 진정한 광복"
인천시 남북교류사업 현실화 기대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광복절 기념 경축식에서 '서해 평화 시대'의 도래를 예고하면서 인천시가 추진하는 남북협력 사업이 탄력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및 제70주년 정부수립 기념 경축식에서 "분쟁의 바다 서해는 군사적 위협이 사라진 평화의 바다로 바뀌고 있고 공동번영의 바다로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의 발언은 남북이 4·27 판문점 선언을 통해 서해 북방한계선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만들어 우발적인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고,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실제적인 대책을 세워나가기로 한 합의를 재확인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경기도와 강원도의 북부지역은 개발이 제한되었고 서해 5도의 주민들은 풍요의 바다를 눈앞에 두고도 조업할 수 없었다"며 "정치적 통일은 멀었더라도 남북 간에 평화를 정착시키고 자유롭게 오가며 하나의 경제공동체를 이루는 것이 우리에게 진정한 광복"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광복절 축사를 통해 서해평화수역 조성 의지를 보이면서 인천시가 서해를 중심으로 구상하고 있는 각종 남북 교류사업의 현실화가 기대되고 있다.

인천시는 영종~강화~개성·해주를 잇는 평화고속도로 건설을 추진해 '남북공동 경제자유구역'을 조성할 계획이다. 북한 접경지역인 강화 교동에 평화산업단지를 조성해 남한의 자본과 토지로 공장을 설립하고, 북한은 노동자들을 파견하는 남북 경제 공동체 기반 마련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각종 서해평화 협력 사업을 총괄 조정하는 '서해평화협력청' 설치를 정부에 건의한 상태다. 이밖에 백령공항 건설, 서해 남북 해상 파시, 역사문화교류 사업 등 다양한 협력 사업을 준비 중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돼야 본격적인 경제협력이 이뤄질 수 있다"며 "평화경제, 경제공동체의 꿈을 실현시킬 때 우리 경제는 새롭게 도약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